Today Total
관광지정보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제목 느림의 섬, 청산도의 봄
업 체 명 관광지정보
담당자 김초록
연 락 처 02-3401-5808
휴 대 폰 정보없음
이메일 정보없음
홈페이지 정보없음
주차공간 정보없음
지역구분
지역선택
지번주소
지번주소 : (59112) 전라남도 완도군 완도읍 군내리 1155
도로명주소 : 전라남도 완도군 청해진서로 41
도로명주소
미니홈페이지 쪽지보내기
휴대 전화번호 정보가 입력되지 않았습니다.
상세정보 상세사진 갤러리 테마옵션
[2016년 4월 칼럼]

 

느림의 섬, 청산도의 봄



 

완도는 통일신라시대 동아시아 바다를 호령했던 해상왕 장보고의 고향이다. 본섬을 포함해 보길도, 신지도, 청산도, 여서도, 소안도, 생일도, 금당도 등등 201개의 크고 작은 섬으로 이뤄진 섬 여행의 최적지이다. 이 중 청산도는 섬 여행의 묘미를 제대로 보고 느낄 수 있는 섬이다.

 

 

 

완도여객선터미널에서 배 타고 40분이면 청산도에 닿는다. 계절의 순환은 어김없어 청산도에도 봄기운이 짙게 퍼져 있다. 파란 바다, 파란 하늘에 들판과 산이 싱그럽기 그지없다. 신선들이 노닐 정도로 아름다워서 옛날에는 선산(仙山) 또는 선원(仙源)으로 불렸던 섬. 사실 이 섬을 찬찬히 둘러보면 왜 신선이 찾아와 노닐었는지 절로 고개가 끄덕여진다.

몇 년 전부터 청산도에 새로운 바람이 불고 있다. 그 바람은 이른바 슬로길이다. 청산도 슬로길은 국제슬로시티 연맹이 공식 인증한 세계 슬로길 1호이다. 빠름의 한가운데서 정신없이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느림은 자신을 재충전할 수 있는 기회가 된다. 삶이 너무 빠르게 흘러간다고 느낀다면 지금 당장 청산도로 달려가 오밀조밀 이어진 밭둑길 논둑길 마을길을 느릿느릿 거닐어 볼 일이다.

 

11개 코스로 개발된 슬로길

 

청산도는 걷는 맛이 아주 좋다. 실핏줄처럼 뻗어 있는 청산도 섬길은 어디나 특유의 아름다움을 간직하고 있다. 이른바 슬로길은 모두 11개 코스(17, 42.195(100))가 만들어져 있는데 하나같이 주변 풍광이 뛰어나다. 슬로길 중에서도 1코스 미항길과 2코스 사랑길은 탐방객들이 가장 좋아하는 길이다.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만든 이 슬로길을 따라가다 보면 항구, 해안도로, 고샅길, 논두렁길, 밭둑길, 곧은길, 꼬부랑길, 바닷길, 곁길, 몽돌길, 솔숲, 비탈길, 바윗길, 해안절벽, 숲속길 같은 다채로운 풍경을 만나게 된다.

슬로길은 청산도의 관문인 도청항에서 시작한다. 여기저기 슬로길을 알리는 안내판이 보인다. 슬로길 한 코스를 걸어가는데 대략 한 시간 정도 걸린다. 슬로길은 말 그대로 천천히 걷는 길이다. 혹여 시간에 쫓겨 바삐 걸음을 옮긴다면 슬로길의 참 의미를 놓치고 만다. 그래서 미리 일정(시간과 날자)을 짜두는 게 중요하다.

도청항 일대는 청산도에서 가장 붐비는 곳이다. 편의시설과 관공서, 식당 등이 밀집해 있다. 과거 도청리는 파시로 유명세를 떨쳤다. 파시(波市)는 쉽게 말해 어류를 사고팔기 위해 열리는 바다 위의 시장이다. 서해에 연평도 조기 파시가 있었다면 남해에는 청산도 고등어 파시가 있었다. 교과서에도 실렸을 정도로 중요한 파시였다.

도청항에서 지리해변길로 접어든다. 노을이 아름답기로 소문난 지리해변은 1킬로미터의 모래사장 뒤로 서 있는 곰솔 500여 그루가 운치를 더해주고 고운 모래는 밟으면 사각사각 소리가 난다.

지리해변을 감싸고 있는 구장리 언덕에는 이색적인 볼거리가 하나 있다. 시신을 땅에 바로 묻지 않고 이엉으로 덮어두었다가 몇 년 뒤 남은 뼈만 추려 땅에 묻는 초분(草墳)’이 그것이다. 구장리에 3기의 초분이 남아 있는데 훼손을 우려해 보호막을 쳐두었다. 청산도에는 초분 외에도 지석묘(고인돌)와 하마비가 있어 일찍부터 사람이 살았음을 알 수 있다.

초분을 보고 도청항 쪽으로 돌아 나와 당재 언덕에 오르면 탁 트인 조망이 시원스럽다. 드라마 봄의 왈츠세트장이 있는 당재 언덕 한쪽에 있는 빨간 우체통이 눈길을 끈다. 이 우체통은 우리나라 구석구석에서 볼 수 있는 흔한 우체통이 아니다. 1년 뒤 배달되는 느린 우체통이다. 슬로길이 말해주듯 느리게 소식을 전하는 우체통을 보면서 진정 느리게 사는 아름다움이 무엇인지 돌아보게 된다.

당재 언덕에서 화랑포로 이어지는 길은 슬로길 중에서도 가장 아름답다. 영화 서편제의 세 주인공이 진도아리랑을 부르며 걷던 구불구불한 해안길이 내내 이어지고 그림 같은 화랑포 바다가 가슴 가득 안긴다. 영화는 막을 내렸지만 그 때의 아름다운 영상이 머릿속에 어렴풋이 그려진다.

 

다도해가 가슴에 안기는 전망대

 

당재 언덕에서 읍리 마을을 지나 남쪽 해안인 권덕리로 가면 섬 전체는 물론 주변 바다를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범바위가 나타난다. 청산도에서 가장 수려한 해안 경치를 자랑하는 곳이다. 범바위 전망대에 서면 남쪽으로 여서도, 동쪽으로는 덕우, 황제, 장도, 원도, 초도, 거문도 같은 크고 작은 섬들이 아스라하다. 시야가 깨끗한 날에는 저 멀리 제주도까지 눈에 들어온다.

범바위 전망대에서 다도해의 경치를 감상한 다음 다시 내려와 해안도로를 따라 섬 동쪽 끝으로 가면 신흥리 풀등해변이 나온다. 언덕에서 바라보면 지중해풍의 해안 정경이 무척이나 아름답다. 간조 시 상산포에서 목섬까지 2킬로미터에 걸쳐 드러나는 깨끗하고 부드러운 은빛 모래사장은 한 폭의 수채화를 보는 듯하다. 이곳에서는 갯벌 체험을 즐길 수 있고 갯바위에서 모래무지, 도다리, 우럭

상세사진




테마옵션메뉴
등록된 메뉴가 없습니다.
예약정보
동영상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제목
비밀번호
내용
평가점수
점수를 선택하셔야 의견등록이 됩니다. 도배방지키
 96432382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청량리코아 공인중...
담당. 김규을 /
모텔 매매 임대 교...
담당. 오칠영 / 02-758-9052
M(모텔)타운부동산...
담당. 이한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