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찾기
   
3D 실시간 인기검색어
현재접속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아유경제_기자수첩] 한동훈 청문회, 민주당 처참한 수준만 확인했던 자리  |  일반뉴스 2022-05-13 21:20:58
작성자  김진원 기자 qkrtpdud.1@daum.net 조회  7   |   추천  0



[아유경제=김진원 기자] 말도 많고 탈도 많던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청문회가 끝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의 어처구니가 없는 모습에 여운이 가시지 않고 있다.

지난 9일 많은 국민들의 시선이 쏠린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열렸다. 그간 한 후보자의 청문회를 두고 여야 간 갈등을 빚었고 한 차례 연기되기도 했으나 증인 채택 등의 합의를 거친 끝에 끝내 청문회가 열린 것이다. 이날 청문회에서는 한 후보자 딸의 `허위 스펙 쌓기` 의혹에서부터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 그리고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등이 주요 공방 대상이었다.

그런데 청문회가 끝난 지 꽤 시간이 흐른 이 시점에서도 한 후보자의 정책보다는 더불어민주당 일부 의원들의 수준 떨어지는 질문과 태도가 연일 화제가 되고 있다. 그 주인공들은 최강욱, 김남국, 이수진 의원들로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그들의 모습을 패러디하는 일까지 벌어지고 있다. 누가 더 바보인지를 뽐내는 시간인가 착각이 들 정도로 코미디가 따로 없었다는 평가가 지배적일 정도다. 단순히 국회의원을 떠나 기본적인 준비와 소양마저 갖추지 못한 모습에 질타가 쏟아지고 있다.

무엇보다 앞서 말한 최강욱, 김남국, 이수진 등은 `처럼회` 회원들로 이들은 민주당 내 초선 강경파이자 `검수완박`을 주도적으로 추진한 대표적인 인물들이라는 점이 더욱 우스꽝스럽다. 기필고 한 후보자를 낙마시키겠다고 다짐하며 최선을 다해 준비했다는 당사자들이 이 모씨 교수를 이모라고 해석하고, 개인과 법인을 구분도 하지 못하는 촌극을 빚었으니 졸속으로 진행됐다는 평가를 받는 `검수완박` 카드가 제대로 갖춰진 내용들이었을까 되묻지 않을 수 없다.

특히 이수진 의원은 질의 내내 도대체가 이해할 수 없는 상황에서 고성을 지르고 짜증내며 억압적인 태도를 보이는 추태를 보인 바 있다. 오죽하면 연관검색어에 취권, 술주정이라는 단어가 등장하나. 정말 이런 수준 낮은 국회의원들에게 우리 국민의 피 같은 세금이 들어간다고 생각하니 억울하다는 생각마저 드는 것이 민주당의 현실이지 싶다.

되레 청문회가 진행되는 동안 볼썽사나운 민주당 의원들을 보면서 차분하고 침착하면서도 논리정연하게 대답하는 한 후보자의 태도가 더욱 빛난 순간 아니었나 생각해 본다. 이를 지켜본 민주당 관계자 역시 `바보 같은 민주당`이라고 비난했을까. `하나를 보면 열을 안다`는 말이 있다. 민주당 핵심 의원들을 보면서 왜 문재인 정권 내내 무능하고 독단적인 국가 경영으로 일관할 수밖에 없었는지 이제야 이해가 갈 정도다.

바야흐로 윤석열 정부가 들어섰다. 여소야대 국면에서 쉽지 않은 길을 갈 수밖에 없지만, 무능하고 독선적이고 내로남불로 점철됐던 문재인 정권을 반면교사 삼아, 더 이상 국민들이 갈라치기 되고 상처를 받는 일 없이 모두가 하나가 돼 국가 발전에 초석을 다질 수 있는 정부가 되길 간절히 바란다. 더불어 다수의 국민이 아닌 강성 지지자들만 바라보고 권력을 휘두르는 민주당은 뼈를 깎는 심정으로 반성해야 미래가 있는 만큼 지나간 자리를 되돌아 봤으면 한다. 왜 단 5년 만에 정권을 내주게 됐는지에 대한 근본적인 자성 말이다.

ⓒ AU경제(http://www.areyou.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글쓴이의 다른게시글 ]
추천 소스보기
목록
이전글 [아유경제_재건축] 작전우영 재건축, 정비계획 변경 ‘해결’ 2022-05-13 21:20:51
다음글 [아유경제_부동산]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 완화, 연기 가능성 ‘대두’ 2022-05-13 21:21:06
전체목록
번호 첨부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공지] 정치·경제·사회·문화·연예 등 기타뉴스 게시판입니다.... 관리자 2016-12-26 206 39808
 26183 [전체] [아유경제_기자수첩] 한덕수 총리 후보자 인준, 야당...   김진원 기자 2022-05-20 0 2
 26182 [전체] [아유경제_재건축] 부곡주공1차 재건축, 정비계획 변...   서승아 기자 2022-05-20 0 2
 26181 [전체] [아유경제_재개발] 다박골 재개발, 시공자 현설에 12...   서승아 기자 2022-05-20 0 1
 26180 [전체] [아유경제_재건축] 사하오성맨션 소규모재건축, 시공...   서승아 기자 2022-05-20 0 2
 26179 [전체] [아유경제_재개발] 우동3구역 재개발, 시공자 선정 도...   서승아 기자 2022-05-20 0 2
 26178 [전체] [아유경제_재개발] 사직1구역 재개발, 협력 업체 선정...   서승아 기자 2022-05-20 0 0
 26177 [전체] [아유경제_재개발] 칠성새동네 재개발, 시공자 현설 ...   김진원 기자 2022-05-20 0 0
 26176 [전체] [아유경제_재건축] 미아동 3-111 일대 재건축, 정비계...   김진원 기자 2022-05-20 0 0
 26175 [전체] [아유경제_재건축] 전주현대 소규모재건축, 시공자 선...   김진원 기자 2022-05-20 0 0
 26174 [전체] [아유경제_리모델링] 한가람신라 리모델링, 시공자 선...   김진원 기자 2022-05-20 0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