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뉴스
등록일 2022-02-04 10:15:00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쪽지를 보낼 수 없습니다. 프린트하기

“객실이 추우면 보일러를 교체하는 것이 기본이긴 한데…”

 

 

 

태양광 등 다양한 난방 시스템 있지만 구조적인 문제는 개선 어려워
배관 자체의 문제나 외풍에 취약한 건물은 보조난방을 가동해야 개선

 

 

코로나 시대에는 바이러스 움직이지 않는 ‘무풍’ 가전제품에 관심 가
한국의 전통적인 난방 방식인 구들장 선호하는 사람 여전히 많은 편

 

 

 

 



1월 하순이다. 여전히 매서운 날씨가 이어진다. 날이 풀리면 미세먼지가 극성이다. 암 발생의 주범은 미세먼지라는 연구 결과가 잇달아 나오고 있다. 그래서 성인 대부분은 암보험을 기본적으로 들고 있다. 과거의 암보험으로는 표적 항암 치료를 받는데 제대로 보장을 받지 못하는 시절이 되었다. 22년부터 그동안 본인 부담이 적었던 표적/면역 항암 급여 혜택이 줄어 100% 본인 부담으로 치료를 받아야 할 수도 있다.


신포괄수가제가 폐지되는 것은 그동안 너무나 과도한 병원비가 나오도록 하는 치료를 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보험 회사들의 부담이 너무 커졌다. 병원들의 방만한 치료 방식에도 문제가 있다는 지적을 많다. 그래서 시대에 맞는 암보험으로 갈아탈 수밖에 없게 된다. 표적/면역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암보험은 기존 보험에 비해 보험료가 크지는 않아도 보장은 충분히 받을 수 있어 사람들이 선호한다.


숙박업소 난방에 문제가 있는 곳은 애초부터 건물이 난방에 취약한 곳일 수도 있다. 보일러가 낡아 제대로 열효율이 나오지 않을 수도 있다. 최근에는 태양광 등 수많은 난방 시스템이 선보이고 있다. 열배관 등이 문제가 되면 큰 공사를 해야 한다. 외풍에 취약한 구조를 갖고 있다면 보조난방을 생각해야 한다. 새로운 암보험처럼 부족한 것이 있다면 이를 보충해주는 것이 바람직하다.


코로나 시대에는 바이러스가 떠다니는 것도 염두에 둬야 한다. 그래서 우리 민족 고유의 구들장 방식을 가장 안전한 난방이라고 말하는 사람들도 많다. 숙박업소가 환기를 제대로 시키지 않으면 공기가 적체돼 악취를 발생시킨다.


난방 장치들 가운데 ‘무풍’ 제품이 관심을 끌고 있다. 무풍이 코로나 확산을 막아줄 수도 있다. 에어컨과 온풍기 등 바람을 내뿜는 가전기구들이 바이러스 확산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에어컨이나 온풍기의 바람이 코로나 바이러스를 이동시키면서 감염 가능성을 높이기 때문이다.


이처럼 사람들이 보다 안전한 난방기를 찾고 있는 가운데 ㈜엔비에너지가 자체 개발한 썬드림 ‘원적외선그림액자난방기’가 보조난방기구를 준비하려는 사람들에게 커다란 주목을 받고 있다. ‘웰빙히터’, ‘코로나전염방지난방기’로 알려진 썬드림 원적외선그림액자난방기는 바람과 소음, 냄새 및 바이러스가 없는 친환경 원적외선복사난방기다. 일반적인 보조난방기구와 다르게 전통 온돌방식을 적용, 원적외선 복사열에너지가 공기를 데워 준다. 먼지와 소음 문제가 없고 장마철 습한 날씨에도 제습기 없이 습기와 곰팡이, 냄새를 잡아준다. 특히, 기류 난방을 일으키지 않고 자체 살균효과가 있어 델타나 오미크론과 같은 코로나 바이러스의 보이지 않는 전파를 막을 수도 있다. ☎010-5457-2606

윤여왕기자=

 


숙박신문사 www.sookbak.com (숙박업의 모든 것 상담환영)
숙박신문몰 sookbak.haettermall.com (4만7천여 일상용품 판매)
대표전화 : 1599-4630

숙박정보
전문업체정보
뉴스
부동산
관광지정보
광고
3D 실시간 인기검색어
제목
비밀번호
내용
평가점수
점수를 선택하셔야 의견등록이 됩니다. 도배방지키
 12546258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